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

-서울신문- 항일 무장투쟁 독립군 밥상 복원한다

작성자 예미정
작성일 19-07-02 10:12 | 조회 35 | 댓글 0

본문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군의 전투식량 등을 고증해 복원하기 위한 사업이 추진된다.

예미정 안동종가음식체험관은 중국 연변아라리식품유한공사와 지난 20일 연변주 신흥공엽구관리위원회 사무청사에서 독립군 밥상 복원 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항일 독립운동 중심이던 연변과 안동 두 곳 전통음식과 특산물을 중심으로 민간단체와 기업이 주축이 돼 만주 독립운동사 연구 지원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그동안은 독립운동 인명과 일제탄압 기록, 당시 판결기록, 전투·사건 위주로 만주 독립운동사를 고증·복원했다.

중국 측이 지난해부터 기초자료를 수집해 이날 소개한 만주 항일 무장투쟁 요람인 신흥무관학교 생도 밥상은 닭고기옥수수 국수, 버들치호박잎 매운탕, 토끼고기 감자 만두 등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식재료가 주식이다.

독립군 전투식량으로는 명태살을 섞어 단백질을 보강한 옥쌀주먹밥, 말린 건두부를 옥수숫가루에 섞어 반죽해 달군 가마솥에서 구워낸 옥쌀누룽지떡, 야전에서 먹기 쉬운 미숫가루, 간편한 볶은 콩 따위를 들었다.

옥쌀은 옥수수 녹말과 옥수숫가루, 밀가루를 섞어서 흰쌀 모양으로 만든 것을 일컫는다.

예미정은 오는 8·15 광복절을 맞아 이번에 소개한 독립군 음식을 참작해 신흥무관학교 독립군생도 밥상 시연회를 하고 새로운 종가음식 개발을 위한 바탕을 마련할 예정이다.

조일호 예미정 대표는 “병참과 보급이 열세임에도 일본 정규군과 싸워 이긴 독립군 체력을 뒷받침한 음식이라면 애국 식품을 넘어 웰빙식품으로 가치가 충분할 것으로 믿는다”며 “앞으로 애국 독립음식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626500096&wlog_tag3=naver#csidxe91d06b89afa0f98c60a756c3ddcb78 onebyone.gif?action_id=e91d06b89afa0f98c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고객센터

본채 식사예약문의 : 054-822-0500 별채 식사예약문의 : 054-853-2000 체험 및 연회 예약문의: 010-3522-3382

계좌안내

대구은행 예금주 : 이순자
(안동종가음식체험연구원)

508-12-804033-9

회사정보

Copyright © 2016 예미정.
All Rights Reserved.

단체명 : 예미정ㅣ 대표 : 조일호ㅣ 고유번호증 : 508-81-11086
본채 주소 : (우)36753 경북 안동시 옹정골길 111 (정상동 481-1)
별채 주소 : (우)36753 경북 안동시 옹정골길 90 (정상동 502-1)
본채 식사예약문의 : 054-822-0500, 별채 식사예약문의 : 054-853-2000, 체험 및 연회 예약문의: 010-3522-3382
팩스 : 054)841-3418ㅣ 메일 : leessjjaa@hanmail.net